내가 넥센팬이 된 이유




넥센야구에 빠지다…

난 초등학교 3학년 때 야구부였다. 쌍문초등학교에서 운동을 했었는데 LG의 김광삼 투수가 나의 3년 선배다.ㅎㅎ

그래서 평소 야구를 즐겨봤는데 딱히 좋아하는 팀이 있는 것은 아니었다. 

그런데 2년전(2012년), 회사사람들과 목동구장으로 야구를 보러 갔는데 난 그날부터 넥센의 완전 골수팬이 되어버렸다.

정확히 그 날은 삼성과 넥센의 경기였고 넥센이 삼성을 스윕한 경기었다.

과연 무엇이 나를 넥센의 골수팬으로 만들었을까?

절실하게 야구하는 선수

넥센은 유일하게 대기업에서 운영하는 야구팀이 아니다. 그래서 늘 지원이 부족하고 선수도 부족하다.

오죽했으면 선수를 팔아먹으면서까지 구단을 운영했을까…

아무튼 그래서그런지 다른 팀에 비해 신고선수가 많고 그 만큼 절실하게 야구를 하는 선수가 많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선수는 서건창이다.





서건창은 LG에서 방출된 후 야구를 계속 하기 위해 군대를 경찰청으로 지원했으나 그마저도 떨어지고 만다. 그래서 일반 현역으로 군대를 전역하고 넥센 입단시험을 통과해서 2012년부터 주전선수가 되어 그 해 신인상을 받는다.

얼마나 야구를 하고 싶어했으면…2년 동안 일반 현역을 갔다와서도 계속 야구를 했을까? 얼마나 의지가 강했으면 야구를 포기하지 않았을까? 나라면 과연 이 선수처럼 할 수 있었을까?

요즘같은 세상에서 일반 현역 군대를 갔다온 사람이 자기의 꿈을 버리지 않고 거기에 계속 도전하기란 정말 어렵다. 당장 먹고 살길이 급급한데 앞이 보이지 않는 미래에 자신의 젊은 시절을 투자하기란….정말 큰 의지가 없으면 불가능한 일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선수는 그걸 해냈다. 그런 사연을 알고 경기를 봐서 그런지 매 경기 속에서 서건창 선수의 절실함을 느낄 수 있었다. 물론 팀 내에서 거의 막내이기 때문에 그런 것도 있겠지만 이 선수의 눈은 오직 야구에만 집중한 절실함이 가득한 눈이었다.

이 선수를 통해 나는 스스로에게 이런 질문을 한다. 

‘난 나에게 주어진 젋은 날의 이 시간을 절실하게 보내고 있는가?’



인생에는 오르막길이 있다.

넥센은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듯이 항상 꼴찌팀이었다. 잘하는 선수를 다 팔았으니 당연한 결과이지 않겠는가! 그런데 2012년부터 넥센은 그런 상황들을 스스로 이겨내고 강팀이 되었다. 한국 프로야구 팀중에 가장 강한 타선을 보유한 팀이며 작년에는 포스트시즌에도 진출했고 현재(2014년 4월 22일)는 7연승을 하며 1위를 달리고 있다.

어찌보면 대단한 일이 아닌 것 같지만 넥센의 선수층을 보면 결코 그렇지 않다. 상당수의 선수들이 다른 팀에서 방출을 당하거나 트레이드가 되어서 온 선수들이기 때문이다. 즉, 다른 팀에서 못해서 넥센으로 온 선수들이 많다는 것이다. 그런데 지금 그 선수들이 어떻게 되었는가? 

대한민국 프로야구 팀 중 타선이 가장 강한 팀이 되었다. 무슨 일이든지 못하던 사람이 잘하기 위해선 엄청난 노력을 해야하고 의지가 강해야 한다. 넥센은 선수 몇 명이 발전한 것이 아니라 거의 모든 선수가 전반적으로 그 과정을 극복하고 잘하는 선수가 되었다.

스스로 자신들 인생의 오르막길을 만든 것이다.

이런 넥센을 보면서 난 스스로에게 이런 질문을 한다.

‘난 내 인생의 오르막길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가?’


넥센야구인생

넥센 팬이 되면서 나름 야구를 재미있게 보고 있는데 보면 볼 수록 야구는 우리 인생과 많이 닮은 것 같다.

앞으로도 넥센의 야구를 통해 더 많은 것을 느끼고 공감하고 넥센이라는 야구팀과 내가 같이 성장했으면 좋겠다.

넥센 화이팅!!!!!


  

0 Shar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You May Also Like
Read More

내 리더가 회사를 떠났다.

어떤 한 사람이 있다. 그 사람을 보면서 나는 이런 생각을 했다. "저 분의 인성과 역량을 닮고 싶다. 내 아들이 커서 어른이 된다면 나의 모습보다는 저 분의 모습을 닮았으면 좋겠다." 그 분은 내가 현재 재직중인 회사의 CTO이자 나의 리더였다. 아이러니하게도 그 분과 나는 전혀 다른 성격의 소유자이고 업무 스타일도 많이 달랐다. 하지만 난 정말로 그분을 닮고 싶었다.
Read More

주니어 기획자의 성장과 커리어에 대한 조언

도메인에 대한 이해가 높으면 문제를 제대로 정의할 수 있고 문제를 제대로 정의하면 합리적인 가설을 세워서 효과적인 데이터 분석을 할 수 있다. 데이터 분석을 통해 새로운 도메인 지식이 쌓인다. 이 과정을 반복하면, 기획역량은 자연스럽게 성장한다.
2021년 회고
Read More

2021년 회고(Product Owner, 가족, 성장)

회사에는 동료와 일이 있다. 가정에는 아내와 애들, 육아업무가 있다. 그러나 그 어디에도 나는 없었다. 원래 나 본연의 내가 존재할 수 있는 시간과 장소는 없었다. 단지, 의무로서의 나만 존재했다. 언뜻 생각해보면 참 서글프기도 하지만 잘 생각해보면 꼭 그렇지도 않다. 현재 나의 상황, 역할, 가족, 일.....그 모든 것이 결국은 나를 구성한다. 원래 나 본연의 나는 처음부터 없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Read More

PO, PM들의 존재이유를 알려주는 책, 인스파이어드

일반적으로 제품개발(Product 개발)이라고 하면 기획/디자인/개발 과정을 거쳐 Product이 완성되는 과정을 의미한다. 그런데 인스파이어드 책의 저자 마티 케이건은 제품을 발견하는 과정과 제품을 시장에 전달하는 과정도 제품개발에 속한 과정이라고 정의한다. 그런 의미로 볼 때 Product을 개발한다는 것은 영업/마케팅 조직의 비지니스 과정과 분리되어 있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Read More

FE 개발자와 SEO 적용하기

SEO 작업을 통해 검색결과 첫 페이지의 상위 5위 안에 드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내가 담당하고 있는 Product의 FE 개발자와 SEO를 적용하면서 알게된 사항들을 공유하고자 한다.
man with hand on temple looking at laptop
Read More

PO = Problem Owner?

비즈니스의 성장과 함께 Product에도 많은 발전이 있었는데 이 과정에서 나는 총 7개의 Product을 담당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7개의 Product을 관리하면서 깨닫게 된 PO의 역할에 대해서 이야기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