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야구를 통해 배우는 자기경영

야구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야구는 우리의 인생과 참 비슷한게 많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특히, 주자가 만루상황에서 원아웃일때보다 투아웃일때 점수가 더 많이 난다는 점도 그렇고 
시즌이 길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보고 페이스 관리를 해야한다는 것도 우리의 인생과 참 비슷하다는 생각을 한다.
그리고 얼마전 내가 넥센팬이 된 이유에 대한 포스팅을 했었는데 내가 넥센히어로즈의 팬이 된 이유가 아무래도 선수들의 절실함이었기 때문에 넥센을 통해서 자기경영에 대해서도 참 많은 생각을 하게된다. 물론 이것은 내가 넥센 팬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 아닌가 싶다.

오늘은 내가 넥센히어로즈의 야구를 통해 배운 생각들을 이야기 하고자 한다.






“우리에게는 상대가 누군지 전혀 중요하지 않다.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는 것, 그것이 우리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고 우리의 목표이다. 승패는 중요하지 않다. 우리는 우리방식의 야구를 할 뿐 이다.”    
– 삼성과의 경기를 앞둔 염경엽 감독 –

====> 내가 누군가와 경쟁을 하게 되면 나는 항상 경쟁자를 의식했다. 그래서그런지 나는 지는 경우가 많았다. 나이가 들고 사고력이 생기면서 다른 사람과의 경쟁보다는 내 자신의 길을 내 페이스대로 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는데…..이 깨달음은 염경엽 감독이 말한 위의 말과 일치한다.


“2군 선수에게 필요한 것은 관리가 아니라 관심이다. 관심은 소통을 통해서 표현되고 이루어진다.”    
-염경엽 감독의 선수양성 사고관 –

====> 내가 경영자가 되면 직원들을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가?에 대해서 잠깐 고민했던 적이 있었다. 그러나 그것은 사고의 관점부터가 잘못 된 것이다. 직원이 경영자에게 필요로 하는 것은 관리가 아닌 관심일 것이다.


“나는 선수 시절 유명한 선수가 아니었다. 가끔씩 대주자로 나가는 그저그런 선수였다. 그러나 항상 야구를 연구했고 노트에 적었다. 감독이 된 지금 그 노트들이 나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넥센이1위를 달리고 있는 이유에 대한 염경엽 감독의 답변 –

====>  내가 적고 이런 노트들이 언젠가 나에게 큰 도움을 주리라.

” 일희일비하지 마라. 우리는 평상시와 똑같이 우리의 야구를 해야 한다. 오늘 안타를 2개 쳤다고 좋아하면 내일 안타를 1개만 쳤을 때 실망하게 될 것이고, 오늘 안타를 못 쳤다고 실망하면 내일 안타를 1개만 쳐도 좋아하게  될 것이다. 설레발치지 말고 들뜨지 말고 평상시와 똑같이 우리의 갈 길을 가는 것이 중요하다.”
     – 염경엽 감독이 선수에게 자주 하는 말 –

====>  지나친 감정소비는 스트레스와 함께 긴장감만 키울 뿐이다. 무덤덤하게 내 길을 가는 것이 중요하다.





“전에는 타석에 들어설 때 꼭 안타를 치겠다는 생각으로 타석에 들어갔다. 그러나 지금은 좀 달라졌다. 안타를 치겠다는 생각보다 내가 생각하는 스트라이크 존에 공이 들어오면 내 방식의 스윙을 하겠다는 생각으로 들어선다. 삼진, 아웃에 대해서 두려워 하지 않는다.” 
 – 김민성의 인터뷰 중 –

====> 남들보다 잘살려는 생각, 대박을 터트리겠다는 생각 보다는 내가 생각하는 내 인생의 목표와 동기, 가치관을 향해 내 길을 내 방식대로 가는 것이 중요하다.



어떤가? 우리가 인생을 살면서 느끼고 생각하게 되는 것들과 너무 비슷하지 않은가?
어쩌면 내가 이래서 야구를 좋아하는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이래서 내가 넥센히어로즈를 좋아할 수 밖에 없다.

0 Shar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You May Also Like
man and kid walking on downhill
Read More

아들과 함께 불암산 등산

우리아들이 발달이 느리다보니 여러가지 자극을 주고 싶었다. 예전에는 캠핑을 주로 갔는데 둘째가 태어나면서 캠핑장비들을 정리해서 창고에 넣었기 때문에…
text
Read More

블로그를 이사하다.

블로그를 2008년부터 작성한 것 같다. 내 첫 블로그는 티스토리 블로그였는데 대학후배들과 함께 작성하는 팀블로그였다. 그 당시에도 대부분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