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캠핑에 꼭 필요한 장비

지난 포스팅에서는 여름 캠핑에 꼭 필요한 장비에 대해서 이야기를 했었다. 이번에는 초보캠퍼가 겨울 캠핑을 할 때 필요한 장비들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초등학생 미만의 자녀가 있는 3~4인 가족 기준)

겨울캠핑

겨울캠핑은 여름캠핑에 비해 상대적으로 짐이 많은 편이다. 기본적으로 겨울캠핑용 텐트는 크기도 크고 무겁다. 그리고 침낭과 난로만 해도 부피가 엄청나다. 무엇보다 난로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차에 기름도 실어야 하기 때문에 신경써야 할 부분도 많다.

하지만 그만큼 겨울 캠핑은 텐트 안에서 분위기 좋은 연출이 가능하고 난로 위에서 고구마, 밤을 구워먹으며 사소한 행복을 누릴 수 있다. 게다가 눈까지 오면 행복은 절정으로 치닿는다. 많은 사람들이 추운 날씨에도 캠핑을 하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는 것이다. 그리고 날씨가 춥더라도 텐트안에 난로가 있으면 생각보다 별로 안 춥다. 영하 5도 보다 높은 온도에서는 오히려 더울 정도로 후끈하다. 이상한 것은 겨울 캠핑을 다녀보지 않은 사람에게 이 이야기를 하면 절대로 믿지 않는다는 것이다.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난로를 과소평가 하는 듯 하다. 아무튼 나는 겨울 캠핑을 하면서 너무나 즐거웠고 그런 경험을 하는 과정에서 겨울캠핑에 필요했던 장비를 이야기 하고자 한다.

초안산 캠핑장에서…
눈이 많이 온 겨울캠핑
눈이온 초안산 캠핑장
  • 거실형 투룸 텐트
    • 겨울텐트는 텐트 안에 있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공간이 넉넉해야 하며 강한 바람에도 버틸 수 있는 내구성이 중요하다.
    • 겨울용 텐트도 정말 많은데 나는 거실형 투룸 텐트를 추천한다. 콜맨에서 나온 아테나 2룸텐트를 사용했는데 굉장히 만족스러웠다.
  • 방수포
    • 무조건 있어야 한다. 말해봐야 입 아프다.
  • 발포매트 2개
    • 1개는 이너텐트에 깔고
    • 나머지 1개는 거실에 깔아서 좌식으로 생활하면 좋다.
    • 개인적으로 겨울캠핑에서는 좌식형 거실을 추천한다. 왜냐하면 2룸텐트라도 의자와 테이블을 놓으면 생각보다 거실 공간이 좁아지기 때문이다.
  • 침낭
    • 어떤 것이 좋은 침낭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필수적으로 있어야 한다. 요즘엔 전반적으로 다 잘 나오는 것 같다. 난 콜맨 빅게임 2개를 사서 1개는 깔고 1개는 덮어서 사용했는데 따뜻하고 좋았다.
  • 자충매트(혹은 에어매트 등)
    • 자충매트의 기본 기능은 쿠션을 주는 것이지만 바닥의 냉기를 막아주는 역할도 잘한다. 자충매트없는 겨울 캠핑은 생각해본 적도 없다.
  • 미니 온풍기(500w 이하)
    • 이너텐트안에 미니 온풍기를 넣어두면 생각보다 따뜻하다. 집에서 사용할 때는 그냥 드라이키 켜둔 정도이지만 이너텐트안에서 사용하면 정말 따뜻하다.
    • 난 툴콘 사용했는데 좋았다.
    • 전기요 깔고 온풍기 사용하면 난로켜고 잘 필요가 없다. 개인적으로 난로 켜놓고 자는 것은 추천하지 않는다.
  • 전기요
    • 전기요 없는 겨울 캠핑도 생각해본 적 없다.
    • 전기요 위에 침낭깔고 한 참 뒤에 침낭 안으로 들어가면 정말 따뜻하고 좋다. 심지어 엄청 행복하다.
    • 보국 전기요 사용해봤는데 좋았다.
  • 난로
    • 난로는 겨울캠핑의 핵심 장비라 할 수 있다. 그 만큼 손도 많이가고 신경도 많이 쓰인다.
    • 난로도 종류가 많은데 일반 적으로 소형난로(태서-77, 파세코13 급 정도의 난로)와 중형급 난로(파세코23급 난로)에서 많은 사람들이 고민한다. 2개를 모두 사용해본 결과 12월 초까지만 캠핑을 할 생각이라면 소형급 난로를 선택해도 괜찮고 12월 이후에도 캠핑을 할 생각이라면 중형급 난로를 구매하는 것이 좋다.
    • 참고로 난로를 사면 기름통도 구매해야 하고 자바라(뽁뽁이)도 필요하다. 그리고 기름통은 절대로 싸구려 말통을 사면 안 된다. 난로에 사용되는 등유는 휘발유처럼 냄새가 금방 사라지지 않는다. 따라서 차에 조금이라도 흘리면 엄청난 고통에 시달려야 할 것이다. 제리캔 같은 좋은 기름통을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 참고로 난로에 기름을 넣고 절대로 차에 실으면 안 된다. 난로는 무조건 차에 실기 전에 기름이 없어야 한다. 난로에 기름을 넣고 차에 실으면 차에 기름을 왕창 쏟을 수도 있다.
  • 타프팬
    • 텐트에서 난로를 켜면 바로 후끈해진다. 문제는 위에만 후끈하다는 것이다. 아래 공기는 생각보다 엄청 차갑다. 그래서 타프팬이 필요하다. 타프팬을 텐트 천장에 달아 놓으면 정말 거짓말처럼 위아래 모두 따뜻해진다.
    • 겨울 캠핑을 하면서 와이프가 칭찬을 가장 많이한 장비는 난로도 아니고 타프팬이었다.
    • 타프팬을 살지 말지 고민하는 것은 시간낭비다. 그냥 사야한다.
    • 어떤 사람들은 써큘레이터를 추천하던데 난 타프팬 하나로 충분했다.
  • 멀티탭
    • 겨울캠핑에서는 생각보다 전기사용이 많다. 따라서 전기릴선 뿐만아니라 멀티탭이 추가적으로 필요하다.

위에서 언급한 장비들을 제외한 나머지 장비들은 여름캠핑과 거의 비슷하다.

요즘에도 크리스마스가 되면 많은 캠핑장들이 만석이 되는데 거기에는 다 이유가 있다. 텐트안에 크리스마스 장식을 하고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은 생각보다 행복한 일이기 때문이다.

즐거운 겨울 캠핑이 되시기 바랍니다.

0 Shar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You May Also Like
Read More

주니어 기획자의 성장과 커리어에 대한 조언

도메인에 대한 이해가 높으면 문제를 제대로 정의할 수 있고 문제를 제대로 정의하면 합리적인 가설을 세워서 효과적인 데이터 분석을 할 수 있다. 데이터 분석을 통해 새로운 도메인 지식이 쌓인다. 이 과정을 반복하면, 기획역량은 자연스럽게 성장한다.
2021년 회고
Read More

2021년 회고(Product Owner, 가족, 성장)

회사에는 동료와 일이 있다. 가정에는 아내와 애들, 육아업무가 있다. 그러나 그 어디에도 나는 없었다. 원래 나 본연의 내가 존재할 수 있는 시간과 장소는 없었다. 단지, 의무로서의 나만 존재했다. 언뜻 생각해보면 참 서글프기도 하지만 잘 생각해보면 꼭 그렇지도 않다. 현재 나의 상황, 역할, 가족, 일.....그 모든 것이 결국은 나를 구성한다. 원래 나 본연의 나는 처음부터 없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Read More

PO, PM들의 존재이유를 알려주는 책, 인스파이어드

일반적으로 제품개발(Product 개발)이라고 하면 기획/디자인/개발 과정을 거쳐 Product이 완성되는 과정을 의미한다. 그런데 인스파이어드 책의 저자 마티 케이건은 제품을 발견하는 과정과 제품을 시장에 전달하는 과정도 제품개발에 속한 과정이라고 정의한다. 그런 의미로 볼 때 Product을 개발한다는 것은 영업/마케팅 조직의 비지니스 과정과 분리되어 있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Read More

FE 개발자와 SEO 적용하기

SEO 작업을 통해 검색결과 첫 페이지의 상위 5위 안에 드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내가 담당하고 있는 Product의 FE 개발자와 SEO를 적용하면서 알게된 사항들을 공유하고자 한다.
man with hand on temple looking at laptop
Read More

PO = Problem Owner?

비즈니스의 성장과 함께 Product에도 많은 발전이 있었는데 이 과정에서 나는 총 7개의 Product을 담당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7개의 Product을 관리하면서 깨닫게 된 PO의 역할에 대해서 이야기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