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기와 도전에 대한 고찰

최근에 이직에 대한 현명한 판단을 하기 위해 내 자신에 대해 객관적인 평가를 하고 싶었다. 그래서 나는 나에 대해서 2가지를 집중적으로 알아보고자 했다.

  • 나는 용기있는 사람인가? 혹은 도전적인 사람인가?
  • 그리고 지금까지 나는 용기있는 선택 또는 도전적인 선택을 해왔는가?

사실, 자기 자신에 대해 이런 의문을 가지는 것이 무의미하게 들릴 수도 있다. 일반적으로 자신에 대해서는 자기 자신이 가장 잘 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과연 그럴까? 나는 이 또한 착각이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사람의 생각에는 항상 함정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 함정에 깊게 빠질수록 ‘자기 자신이 바라보는 나’와 ‘타인이 바라보는 나’의 차이점도 커지게 된다.

뭐 아무튼, 위의 질문에 대한 답을 얻고자 나의 지난 시간에 대한 탐색적 사고를 하는 과정에서 이런 의문이 들었다. 

  • 용기란 무엇인가?
  • 도전이란 무엇인가?

내가 내린 정의는 다음과 같다.

  • 용기란 겁이 없는 것이 아니라 겁이 나고 두렵지만 실행하는 것이다. 따라서 용기 있는 행위는 겁쟁이만 할 수 있다. 겁이 없는 사람에게 용기란 있을 수 없다.
  • 도전이란 현재 가지지 못한 무엇인가를 미래에 얻기 위해 현재 가진 것을 포기하는 것이다. 즉, 도전이란 실패했을 경우 반드시 무엇인가를 잃는 것이다. 실패해도 잃는 것이 없다면 그것은 도전이 아니다. 그건 그냥 시도일 뿐이다.

그리고 위 정의대로라면 지난 시절의 나는 용기 있는 사람도 아니었고 도전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도 아니었다. 왜냐하면 30대 초반까지만 하더라도 나는 직장을 선택함에 있어서 겁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스타트업으로 이직을 선택함에 있어 용기가 필요하지 않았다. 그리고 실패를 한다하더라도 잃을 것이 있는 것도 아니었다.

아이러니하게도 이제는 겁도 많아지고 잃을 것도 생기니 용기내서 도전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출 수 있게 되었다. 그래서 그 자격을 이용해보고자 이번에도 스타트업으로 이직을 했다.

0 Shar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You May Also Like
2021년 회고
Read More

2021년 회고(Product Owner, 가족, 성장)

회사에는 동료와 일이 있다. 가정에는 아내와 애들, 육아업무가 있다. 그러나 그 어디에도 나는 없었다. 원래 나 본연의 내가 존재할 수 있는 시간과 장소는 없었다. 단지, 의무로서의 나만 존재했다. 언뜻 생각해보면 참 서글프기도 하지만 잘 생각해보면 꼭 그렇지도 않다. 현재 나의 상황, 역할, 가족, 일.....그 모든 것이 결국은 나를 구성한다. 원래 나 본연의 나는 처음부터 없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Read More

PO, PM들의 존재이유를 알려주는 책, 인스파이어드

일반적으로 제품개발(Product 개발)이라고 하면 기획/디자인/개발 과정을 거쳐 Product이 완성되는 과정을 의미한다. 그런데 인스파이어드 책의 저자 마티 케이건은 제품을 발견하는 과정과 제품을 시장에 전달하는 과정도 제품개발에 속한 과정이라고 정의한다. 그런 의미로 볼 때 Product을 개발한다는 것은 영업/마케팅 조직의 비지니스 과정과 분리되어 있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Read More

FE 개발자와 SEO 적용하기

SEO 작업을 통해 검색결과 첫 페이지의 상위 5위 안에 드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내가 담당하고 있는 Product의 FE 개발자와 SEO를 적용하면서 알게된 사항들을 공유하고자 한다.
man with hand on temple looking at laptop
Read More

PO = Problem Owner?

비즈니스의 성장과 함께 Product에도 많은 발전이 있었는데 이 과정에서 나는 총 7개의 Product을 담당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7개의 Product을 관리하면서 깨닫게 된 PO의 역할에 대해서 이야기하고자 한다.